이종배 정책위의장 "역대 최악의 국감…정부·민주당 한패"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대 최악의 국감…정부·민주당 한패"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10.2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의원
이종배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21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가 마무리 수순에 돌입한 26일 "이번 국감은 '의회정치 역사상 최악의 국감'으로 기록될 것이라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국회의 책무를 상실한 국감이었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시작부터 국감 방해에 전력을 다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의장은 "국정감사의 핵심 증인 채택이 민주당의 반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언급하고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사건, 검언유착, 옵티머스·라임 펀드 사건 등 권력형 비리, 포털 편향, 정의연 회계 부정, 연평도 총살 서해 공무원 관련, 전직 광역단체장 성추행 사건 등 문재인 정부의 치부가 될 이런 사안에 대한 증인채택은 모조리 가로막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민주당도 한패였다"며 "정부 기관의 자료 제출과 답변은 불성실하기 짝이 없었고,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은 국감 거부론을 당당히 주창하기도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상임위원장의 공정성은 기대하기 어려웠고, 야당 의원의 질의를 차단시키는 사례도 빈번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민주당은 국감 방해 전략에 성공했을지 모르나, 권력에 취해서 본연의 역할을 망각한 집권 여당의 만행을 국민들은 반드시 준엄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우리당(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국감백서에 민주당의 국감 만행을 빠짐없이 기록해서 역사의 평가를 묻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