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살미면, 충주호수 둘레길 조성한다
충주 살미면, 충주호수 둘레길 조성한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10.2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 살미면행정복지센터(면장 이인돈)가 살미면 내사리와 신매리, 재오개리 일원에 울창한 숲고 걷기 좋은 비포장도로를 중심으로 지역 관광의 랜드마크가 될 충주호수로 둘레길을 조성키로 했다.

충주호수로는 천혜의 지형과 자연광이 선사하는 숨겨진 명소로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자전거와 오토바이 트래킹 등 나들이 장소로 사랑받고 있다.

새로 조성되는 충주호수로 둘레길은 총 연장 10.4㎞에 달하며, 완공을 앞두고 있는 살미역사를 통해 인근 월악산과 악어봉, 충주호 출렁다리, 살미 유기농복합타운 등을 연결하는 지역관광의 최대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걷는 길과 넓은 도로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방문객들의 편의성도 높일 예정이다.

시는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 기본계획 용역비 5천만 원을 반영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2023년 11월까지 둘레길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