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수한면 주민들, 바뀐 송전선 노선 놓고 '공방'
보은 수한면 주민들, 바뀐 송전선 노선 놓고 '공방'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0.11.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위 "비상식적 변경" vs 대책위 "주민대표 의견 반영"
보은군 수한면 송전선로 변경 반대 투쟁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선변경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김용수
보은군 수한면 송전선로 변경 반대 투쟁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선변경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한국전력이 초정~보은간 송전선로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보은군 수한면 일부 구간이 주거지와 초등학교를 인접해 지나가는 노선안으로 변경되면서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보은군 수한면 교암리 등 4개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송전선로 노선 변경 반대투쟁위원회(반투위)는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선 변경과정이 비합리적 비상식적으로 이뤄졌다고 비난했다.

반투위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청주 초정변전소와 보은 변전소간 전력계통 보강 등을 위해 사업을 추진하면서 군의원, 군청 과장, 수한면 이장협의회장 등 27명으로 입지선정위원회(선정위)를 구성해 지난 2018년 노선안을 도출했다.

이 노선안은 수한면 산악지대 위로로 직선으로 통과한다.

그러나 지난해 7월 노선안 설명회에서 일부 주민들이 선정위가 결정한 노선에 반대, 각 마을 5명이 모여 수한면 송전선로 입지후보 경과지 대책위원회(대책위)를 구성해 한전과 협의해 지난해 12월9일 대책위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투표로 최종 노선을 변경했다.

반면 선로 변경을 몰랐던 주민들은 지난 6월 반투위를 구성, 선로변경에 반대하고 나섰다.

정작 변경된 노선에 가까이 사는 주민들은 이러한 사실도 모르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변경안은 완만했던 원안과는 다르게 크게 도는 형태로 바뀌었고 마을과 초등학교 바로 옆을 지나간다.

학교와 송전탑과의 거리는 320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반투위는 이들은 대책위의 안이한 대처와 대책위의 제안을 수렴한 한전에 문제를 제기했다.

변경된 노선으로 송전탑 설치가 추진되면 9~10개의 송전탑이 수한면 교암리를 감싸는 형국이다.

반투위는 노선 변경을 주도한 대책위의 구성절차가 투명하지 못하고, 변경안을 결정하기 위한 투표과정에서는 대리투표가 이뤄졌다고 주장한다.

반투위는 이날 대리투표를 인정하는 대책위 관계자의 목소리가 담긴 통화녹음을 공개했다.

반투위 관계자는 "송전탑 도입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변경된 노선이 잘못됐다는 것"이라며 "어떻게 의견을 수렴했으면 송전탑이 마을을 인접해 지나가는 것도 모자라 초등학교 옆을 지나가게 할 수 있냐"며 분통을 떠뜨렸다.

이에 대해 수한면 대책위는 반투위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맞서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이장들이 마을별로 5명씩 추천해 대책위를 구성했는데 몰랐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주민 대표 대다수 의견이 반영돼 변경안이 마련됐다. 특히 대리투표가 없었다는 것을 입증할 서류가 있다"고 반투위 주장을 일축했다.

한전은 오는 19일 수한면 주민들을 대상으로 변경안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