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협의 없었다… 충주호 출렁다리 시작부터 '삐걱'
주민 협의 없었다… 충주호 출렁다리 시작부터 '삐걱'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11.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변경·진입로 확장 등 요구에 시, 불가 입장
설명회 10명 참석… 수공 상생협력금 사용 반발
충주호/자료사진
충주호/자료사진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관광활성화를 위해 설치하기로 한 충주호 출렁다리가 사전에 주민들의 여론을 충분한 수렴하지 않은 채 추진돼 삐걱거리고 있다.

시는 총 92억4천만원을 들여 종민동 심항산에서 태양산 인근까지 무주탑 방식으로 국내 최장 규모인 331m의 출렁다리를 조성하기로 하고 기본계획 수립과 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중이다.

오는 2022년까지 완공 목표인 이 출렁다리는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충주댐 지역상생 협력사업비 60억 원을 지원받고 나머지 32억4천만 원은 시비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출렁다리 설치 위치 등을 놓고 일부지역 주민들이 크게 반발해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종민동 주민들은 선착장 인근 활성화를 위해 시가 당초 계획한 출렁다리 위치를 심항산에서 충주호선착장 방면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 경우, 출렁다리 규모가 750m 정도나 돼 시는 주민들의 요구대로 추진할 경우, 중간에 주탑을 세워야하는 등 추가 예산이 소요되는데다 안전성도 우려된다며 불가입장을 밝히고 있다.

또 목벌동 남벌마을 주민들은 충주시가 당초 계획대로 출렁다리를 설치할 경우, 관광객들로 인해 마을로 진입하는 도로가 복잡해지게 된다며 시도인 진입도로 확장을 시에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시는 이 지역의 도로의 선형이 구불구불한데다 한쪽 면이 호수와 인접해 있어 도로 확장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시가 주민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사전에 후보지를 선정한데 대한 반발이 나오자 시는 지난 9월 16일 교현안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업설명회를 열었지만 급하게 열다 보니 종민동 주민은 10여 명만 참석해 또 다시 비난이 쏟아졌다.

이 자리에서 일부 주민은 수자원공사의 상생협력금 60억원을 출렁다리 건설에 사용하는데 대한 문제점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충주시민권리찾기운동본부(위원장 이재훈)가 다음달 초 충주시와 충주시의회, 한국수자원공사, 지역 주민대표 등을 초청해 '충주호 출렁다리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 계획이어서 출렁다리 설치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