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청주 우암산 생태계 복원 지원
환경부, 청주 우암산 생태계 복원 지원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11.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대전시 등 8개 지자체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
도심 열섬현상 완화·생태휴식공간 기대
청주시 우암산 전경. / 중부매일DB
청주시 우암산 전경.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청주의 허파' 우암산의 생태계 복원에 국비가 투입된다.

환경부는 19일 청주시를 비롯한 전국 8개 지자체, 한국환경복원기술학회, 한국생태복원협회와 '도시생태복원 25+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청주 우암산은 무분별 경작과 불법 점유물로 훼손된 원지형과 오염된 웅덩이 등에 생태습지, 생태숲, 생태통로 등을 조성해 하늘다람쥐, 참매 등 멸종위기종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으로 복원하게 된다. 우암산 일대 21만457㎡ 면적에 대해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해 2022년 말 완료할 예정이다.

정부의 그린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돼있는 '도시생태복원사업'은 전체 인구의 92%가 살고 있는 도시지역의 훼손된 자연환경을 복원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으로, 2025년까지 도시 내 훼손지역 25곳을 생태적으로 복원하게 된다.

환경부는 8개 지자체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청주시를 비롯해 대전시, 경기도, 화성시, 밀양시, 대구시 달서구, 고창군, 곡성군이 포함됐다. 대전 추동습지~장동천~계족산의 훼손된 지역에도 생태복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환경부는 이번 8곳의 도시생태복원사업으로 총 75만 6천381㎡(75.6㏊)에 달하는 훼손지역이 생태공간으로 탈바꿈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도심 열섬현상 완화, 탄소저장 효과, 경관 개선, 생태휴식공간 제공 등이 기대된다.

청주시 우암산 무분별 경작 모습. / 환경부 제공
청주시 우암산 무분별 경작 모습. / 환경부 제공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들이 원하는 도시생활은 자연 그대로를 많이 가진 도시"라며 "이번 업무협약이 도시지역의 생태계 건강성을 지키고, 더 나아가 전 국토의 생태계를 녹색복원하기 위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