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들 1억원 넘는 고액 신용대출 규제 강화
시중은행들 1억원 넘는 고액 신용대출 규제 강화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0.11.2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앞으로 시중은행에서 1억원이 넘거나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하는 신용대출을 받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KB국민은행은 23일부터 신용대출에 대한 심사를 대폭 강화한다. 세부적으로 신용대출이 1억원(KB국민은행과 타행 신용대출 합산)이 넘는 대출자에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를 적용한다.

DRS는 주택담보대출 등 모든 대출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소득 대비 대출 부담 수준을 나타낸다.

현재는 규제지역 내에서 9억원이 넘는 주택을 담보로 대출받았을 경우에만 적용되지만, 23일부터는 신용대출에도 적용된다.

또한 소득에 비해 과도한 신용대출을 억제하기 위해 연소득 200%안에서만 신용대출을 내주기로 결정했다.

우리은행도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다음주 중 실행할 방침이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0일부터 직장인과 전문직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한도를 1억원으로 낮추기도 했다.

여기에 농협 역시 DSR 규제가 아닌 대출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을 추진중이다.

지난 18일부터 우량 신용대출과 일반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를 각각 0.2%p, 0.3%p 축소하고 이어 20일에는 연소득 8천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한도를 200% 이내로 낮추는 등 신용대출 억제에 나섰다.

이처럼 시중은행들이 앞다워 신용대출 규제에 돌입하고 있는 것은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에 따라 '대출 막차'를 타는 대출자들이 늘어나는 등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13일 연 소득 8천만원이 넘는 고소득자의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를 30일부터 실행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이 규제 발표 이전(12일·129조5천53억원)에 비해 불과 7일만에 1조5천301억원(19일·131조354억원)이 불어났다..

더구나 5대 은행의 1일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수 역시 2배가량 늘어나면서 일부 은행들이 앞다퉈 신용대출을 강하게 막고 있다.

이에 대해 시중은행 관계자는 "일부 은행들 사이에서 당초 목표보다 대출이 너무 많이 나오면서 자체적으로 정부의 대출 규제일 보다 이른 시기에 대출 규제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