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입각' 기대감… 충청 여권 출신 발탁 여부 '촉각'
'의원입각' 기대감… 충청 여권 출신 발탁 여부 '촉각'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0.11.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고용노동부·여가부·문체부 장관 교체설 회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12월초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의원 입각' 기대감이 커지며 충청출신 국회의원 중 누가 발탁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현역 의원을 장관으로 기용 사례가 많았고, 정부 후반기 개혁과제의 추진 동력을 이어가기 위해서라도 공무원보다는 정치인을 중용할 것이란 전망이 배경이 됐다.

23일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선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사태와 부동산 시장 불안정으로 들썩이는 민심을 추스르면서 개혁의 고삐를 당기기 위해 정무 감각과 추진력을 갖춘 중진급 정치인을 선택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5년 임기를 마무리할 시점이 아니라, 새로운 봉우리로 간다는 관점에서는 정치인 출신이 열정과 책임을 갖고 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원 입각론'을 언급했다.

교체 대상으로 떠오른 국무위원 자리를 놓고 이미 하마평이 무성하다.

언급되는 의원들은 손사래를 치면서도 내심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바뀔 경우 부친고향이 청주인 5선 조정식 의원(시흥 을)이 후보로 거론된다.

당내 일각에서는 정책위의장을 지낸 조 의원 등 중량감 있는 인사의 기용 필요성이 대두된다.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노동계 출신으로 단양이 고향인 3선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다만 그는 당 정책위의장을 맡은 지 4개월여 정도이고, 당내 후속 인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불리하게 작용할지 주목된다.

이외 여

국회의사당 전경 / 중부매일 DB
국회의사당 전경 / 중부매일 DB

된다.

충북이 지역구인 한 의원은 "4명 정도의 장관이 12월초께 교체될 가능성이 있다"며 "충북출신이 기용될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