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한파지원사업의 아쉬운 속살
환경부 한파지원사업의 아쉬운 속살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0.12.0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취약가구 주거공간 단열개선 등 한파대응지원사업'. 이름만 봐선 그럴듯해 보인다. 특히 중앙부처가 전국 1천 가구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지원사업이라니 더 눈길이 간 건 사실이다. 지원물품이 무엇일지도 궁금했다.

'한파대응지원사업' 지원물품 실물. / 환경부
'한파대응지원사업' 지원물품 실물. / 환경부

하지만 사업의 속살을 접하고 나니 아쉬웠다. 환경부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 1천 가구에 방한물품을 지원하는 사업의 얘기다. 지난달부터 이달 11일까지 3주간 진행되는 사업이다.

사업취지는 좋다. 환경부의 표현을 빌리자면 '겨울철 한파에 취약한 가구의 피해 예방 지원'이다. 아쉬운 점은, 실제에 비해 과장되게 홍보하고 있다는 점이다. '요란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라는 느낌이랄까.

보도자료에서 '주거공간 단열개선 지원'이라고 표현한 부분을 확인해보니 '문풍지·틈막이 전달'을 의미했다. 창문이나 단열시공, 보일러 수리 같은, 말 그대로 주거환경 단열개선을 예상했던 것은 헛된 기대였을까? '방한물품 지원'도 수면양말 4켤레, 목도리, 보온물병, 난방텐트, 이불 등 5종을 전달하겠다는 뜻이었다.

이마저도 지원물품 실물 사진을 보니 이불은 환경부는 '극세사 이불'이라고 했지만 '극세사 1인용 담요'에 가까워 보인다.

2016년부터 매년 추진해온 이 사업에 환경부가 투입하는 예산은 올해 1억8천100만원. 1가구당 지원물품은 13만1천만원 상당이다. 지원대상에는 충북 충주시 80가구, 충남 80가구, 세종 50가구가 포함됐다.

김미정 기자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겨울철,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온정이 모아지는 시기다.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온정의 손길이 더 필요하다. 중요한 건 지원사업은 지원대상에게 필요한 부분을 지원해야 한다는 점. 보여주기식보다는 실질적이고 실효성있는 지원사업이 바람직하다. 중앙부처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