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 경쟁 과열'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 결국 제동
'유치 경쟁 과열' 충주호 출렁다리 건립 결국 제동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0.12.2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행복위, 설계 예산 5억원 전액 삭감
충주시의회가 제 252회 정례회를 열고 있다.<br>
충주시의회 관련 자료사진.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의회가 인근 주민들 간 갈등으로 비화되고 사업비 확보마저 불투명한 충주호 출렁다리 건설사업에 대해 제동을 걸었다.

20일 충주시의회에 따르면 행정복지위원회는 집행부가 내년 본예산안으로 제출한 충주호 출렁다리 건설사업 설계비 5억 원 전액을 삭감했다.

행복위는 "출렁다리 설치 위치가 확정되지 않은데다 수자원공사에서 받기로 한 상생협력사업비 60억 원도 수령 가능성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하면서 예산안을 승인하지 않았다.

시는 수자원공사가 지역상생협력사업비로 지원하는 60억 원에 시비 32억원을 보태 총 92억4천만 원을 출렁다리 건설에 투입할 계획이었다.

당초 국내 최장 331m 무주탑 방식으로 종민동 심항산과 충주호 건너 태양산을 잇는 지점에 출렁다리를 건설할 계획이었지만 종민동과 목벌동 주민들이 서로 자신의 마을 방향으로 출렁다리를 유치하기 위해 과열 경쟁하면서 시가 난감한 입장에 처했다.

종민동 주민들은 선착장 인근 활성화를 위해 시가 당초 계획한 출렁다리 위치를 심항산에서 충주호선착장 방면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목벌동 남벌마을 주민들은 충주시가 당초 계획대로 출렁다리를 설치할 경우, 관광객들로 인해 마을로 진입하는 도로가 복잡해지게 된다며 시도인 진입도로 확장을 시에 요구하고 있다.

이처럼 과열양상을 보이자 시는 기본계획수립 연구용역을 일시 중단하고 출렁다리 노선에 대한 사업성을 다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수자원공사가 지난 2017년 충주시에 지원하기로 약속한 지역상생협력사업비 60억 원도 아직까지 지급을 하지 않고 있다.

시의회가 지난 2년치 정수구입비를 삭감한데 이어 내년도 정수구입비 예산안도 모두 삭감한 상태여서 수자원공사가 지급을 미루는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수자원공사가 상생협력사업비를 지원하지 않더라도 균형발전특별회계 등 사업 예산을 확보할 대안은 있다"며 "내년 3월께 기본계획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시민공청회를 열어 여론을 다시 수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