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서 또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음성서 또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1.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소면 산란계 농장 H5형… 살처분 돌입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을 하고 있다. / 중부매일DB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련 자료사진.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음성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이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7일 첫 감염을 시작으로 이번이 4번째다.

13일 충북도에 따르면 폐사율 증가 신고가 들어온 음성군 대소면의 한 산란계 농장(3만6천 마리)의 정말조사 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됐다.

해당 농장은 첫 감염 신고가 접수된 금왕읍 메추리 농장과 8.5km 떨어졌고, 경기 화성(22차)과 김포 산란계(39차) 농장 난좌 운반 차량 등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도는 초동방역반을 투입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반경 500m 내 동일 축주 소유농장 1곳(1만8천 마리)을 대상으로 살처분에 들어간다.

반경 10㎞ 이내 가금농장 32곳은 이동제한 명령을 내리고, 고병원성으로 확인되면 500m~3㎞ 내 가금농가 3곳을 대상으로 예방적 살처분을 단행할 방침이다.

음성지역은 현재까지 가금류 농장 3곳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아 168만8천 마리가 살처분됐다.

음성지역 가금류 사육농가는 151곳으로 도내 30%가 밀집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