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하우스서 사는 이주노동자들…주거개선 대책 마련해야"
"비닐하우스서 사는 이주노동자들…주거개선 대책 마련해야"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1.01.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북도에 주거실태 전수조사 실시 촉구
13일 충북도청 앞에서 충북연대회의 회원들이 도내 이주노동자 주거실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13일 충북도청 앞에서 충북연대회의 회원들이 도내 이주노동자 주거실태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도내 이주노동자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3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내 5만여 명의 이주노동자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농·산업에 크게 기여하고 있지만 정작 이들의 주거환경은 너무나 열악한 수준"이라며 "충북도는 이주노동자들의 주거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근본적인 주거대책 마련을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캄보디아 이주여성노동자가 전기가 끊긴 비닐하우스에서 영하 18도 한파를 버티다 결국 숨졌다. 충북도 이주노동자의 주거환경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컨테이너 박스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이들이 부지기수며 이들에게 숙소 선택권이란 없다. 열악한 환경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주노동자들은 아파도 비용부담, 의사소통, 시간 등의 이유로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특히 여성이주노동자들의 성적, 안전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주노동자도 우리와 같은 사람이다. 더 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연대가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의 한 농장 비닐하우스에서 이주노동자 A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이에 경기도는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발표, 실태조사를 추진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