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사각지대 위기의 전세버스
지원 사각지대 위기의 전세버스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1.01.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안성수 정치행정부

코로나19로 충북을 비롯한 전국의 전세버스업이 초토화됐다. 코로나19가 생활의 모든 부분에 침투하면서 정부의 지원 정책이 나오고 있지만 전세버스업의 경우 사각지대에 놓여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

관광 목적으로 지난 1970년대 태동한 전세버스는 현재 학교, 학원, 어린이집 통학을 비롯해 기업체 통근까지 확대됐다. 통학, 통근이 전체 운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예전 '관광버스'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전세버스'로 바뀌었다.

그러나 아직도 예전 이미지가 남아서일까. 운수업 지원책에서도, 관광업 지원책에서도 전세버스업 지원은 열외다. 지난 4월 택시, 버스 운수업 종사자들에게 40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됐었지만 정작 기업체에 대한 지원은 전무했다.

정부의 관광업계 지원만 봐도 외국인관광객 감소를 이유로 여행사, 숙박업 등에 대한 지원은 지속되는 반면 수송을 전담하는 전세버스업은 여기서 제외됐다.

은행 등을 통한 금융지원 또한 업계 특성상 쉽사리 받기 힘들다.

신용보증기금 및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보증, 중소기업진흥공단을 통한 대출지원과 캐피탈업계의 할부유예도 이용하기 만만치 않다. 전세버스업은 2억원을 호가하는 차량 십수대를 장기할부로 구입해 부채비율이 높을 수 밖에 없는 게 이유다. 지원정책이 소상공인쪽에 집중되다 보니 업계의 현실이 반영되지 못한 것이다.

안성수 경제부 기자
안성수 정치행정부

현재 전세버스업계는 휴업신청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종식 전까지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오는 3월 개학이후에도 이 사태가 계속이 된다면 휴업이 아닌 폐업이 이어질 전망이다.

도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는 전세버스업에 대한 실효성있는 정책이 요구되는 때다. 지난 한해동안 480억원이라는 막대한 피해를 입은 업계의 목소리를 외면하면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