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화장실 불법촬영 '근절' 점검 벌여
세종시, 화장실 불법촬영 '근절' 점검 벌여
  • 홍종윤 기자
  • 승인 2021.01.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사 대상 화장실 천장·세면대 등 집중점검
[중부매일 홍종윤 기자] 세종시가 불법촬영기기를 이용한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본청 등 화장실을 대상으로 점검을 벌였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본청을 비롯해 의회청사, 조치원청사, 우체국·스마트허브·SM타워 등 임차청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시는 공무원을 중심으로 점검반을 구성, 전파탐지기, 렌즈탐지기를 이용해 불법촬영 우려가 높은 천장, 세면대, 좌변기 주변 등을 집중 점검했다.

점검결과 불법촬영 의심사례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시는 향후에도 범죄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지속적인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박형국 시 회계과장은 "화장실에서 발생하는 불법촬영 범죄로부터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