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밥 소비 증가·식탁물가 상승' 서민 부담 커진다
'코로나19 집밥 소비 증가·식탁물가 상승' 서민 부담 커진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1.1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황부진 쌀·AI 확산 달걀·가금육, 높은 가격 유지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지난해 작황 부진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쌀과 AI 확산에 따른 달걀 등 식탁물가가 연일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이들 장바구니 물가의 상승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집밥 소비가 늘어난 서민들의 가계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쌀 20㎏ 기준 소매가격은 6만465원으로 지난해(5만2천350원)보다 15.5% 상승했다.

앞서 쌀 소매가격은 지난해 10월 5만6천314원, 11월 5만8천906원 등 꾸준히 올라 12월 6만원 선을 돌파했다. 이 같은 가격 상승은 긴 장마와 잇따른 태풍으로 작황이 부진하면서 생산량이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

쌀 가격과 더불어 채소 가격도 크게 올랐다.

지난해 6∼12월 깐마늘 상품 ㎏당 평균 도매가격은 6천3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천210원)을 크게 웃돌았다.

양파 역시 저장분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지난해 9∼12월 이후 가격이 상품 기준 ㎏당 1천232원에 형성돼 평년(965원) 대비 27.7%나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대파는 지난달 상품 ㎏당 가격이 1천818원으로 지난해 1천410원 보다 28.9% 올랐고 평년 1천700원보다도 6.9% 비쌌다.

이 뿐만 아니라 축산물 역시 AI 확산에 따라 달걀과 가금육을 중심으로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달걀 소비자가격은 한판(특란 30개) 기준 6천669원으로 지난 5일부터 열흘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달걀 한 판 가격은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서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18년 3월 1일 이후 처음으로 지난 7일 6천원 선을 돌파한 상태다.

육계와 오리 소비자가격은 ㎏당 5천656원과 1만4천818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0.6%, 33.2% 상승했다.

특히 한우와 삼겹살 가격은 지난해 5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가격 이 크게 오른 뒤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

한우는 지난해 6월 3일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처음 10만원을 넘은 이후 현재까지 10만원대의 가격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15일 한우 등심 1등급 가격은 ㎏당 10만2천274원을 기록했다.

다만 삼겹살은 지난해 6월 ㎏당 2만원 중반대까지 올랐다가 2만원 초반대로 다소 내려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마늘, 양파, 대파 등의 가격은 올해 초에도 생산량과 재고량 부족 등의 이유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공급 여력이 있는데도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가정용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가격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축산물의 경우 유통 과정상 애로를 점검하고 가격을 모니터링하면서 문제가 있다면 적절한 대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