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가원, 진천·천안·청양서 '일별 약물 복용현황' 서비스
심사평가원, 진천·천안·청양서 '일별 약물 복용현황' 서비스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1.18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처방·조제 이력 조회로 약 복용 안전성 높여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이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참여 중인 16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18일부터 '일별 약물복용 현황 제공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충청권에선 충북 진천군, 천안시, 충남 청양군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 서비스의 주요 대상자인 노인, 장애인 등은 복합·만성질환으로 인한 다약제 복용 위험에 노출될 위험성이 커 적절한 복약관리가 필요하다.

'일별 약물복용 현황 제공 서비스'는 여러 개의 약물을 복용중인 환자가 '제3자 개인정보제공'에 동의하면 병원 및 약국에서 최근 3개월간의 일별 약물 복용현황을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서비스 화면은 조제일자 기준의 정보를 제공하는 '개인 투약이력 조회(DUR 내가 먹는 약! 한눈에)'를 보완해 개발됐다.

환자가 일자별로 동시에 복용한 약물이 무엇인지 확인 할 수 있도록 복용일자 기준 정보도 추가 제공한다.

심사평가원은 사업 안내, 프로그램 설치 및 조회방법 등을 담은 홍보 리플릿을 시범사업 지역 8천여개 요양기관(치과·한방 병·의원, 조산원 제외)에 배포해 서비스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