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420억 규모' 올해 첫 외자유치 협약 체결
충남도 '420억 규모' 올해 첫 외자유치 협약 체결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1.1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가 일본의 고순도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기업과 올해 첫 외자유치 협약을 맺었다.

도는 19일 도청에서 다이킨공업과 42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승조 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 히라오 야스히사 다이킨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다이킨공업은 국내 씨앤지하이테크사와 합작해 법인을 신설하고,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 3만 4천70㎡(약 1만 306평) 부지에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공장을 신축한다.

다이킨공업은 신축 공장을 통해 그동안 일본 현지에서 직접 생산·납품해 온 반도체 제조용 가스를 도내에서 생산·판매할 방침이며, 내년 10월부터 에어컨용 냉매 가스의 순도를 높여 반도체 제조에 적합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한 가스는 고객사인 삼성전자, 에스케이(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사에 납품할 예정이다.

다이킨공업은 향후 5년간 약 420억 원(외국인 투자금액 약 281억 원)을 투자하며 이를 통한 도내 신규 고용효과는 50여 명으로 전망된다.

도와 당진시는 전기, 가스, 용수, 하수·배수처리 등 인프라 설비 부문에 대해 협력하고 사업 인허가 취득 및 공장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기 둔화, 글로벌 교역 감소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촉발된 비대면 경제 활성화로 정보통신(IT)산업의 수출 호조세는 견고해졌다"면서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전자부품의 모든 제조공정에 필수불가결한 요소가 바로 반도체용 가스"라고 말했다.

한편 다이킨공업은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공조·화학사업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약 25조 원에 달하며 공조사업 분야에서는 글로벌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