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임명
문대통령,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임명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1.2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담서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
김 처장 "공수처가 국민 신뢰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1일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1일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전날 전체회의에서 김 처장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데 따른 것으로,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처장의 임명안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장 임명장 수여식 후 환담에서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된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신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초대 공수처장에게 축하의 말을 건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처장에게 "고위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처음 출범한 공수처인 만큼 차근차근 국민 신뢰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적법 절차와 인권친화적 수사에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역시 중립성과 독립성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제 공수처의 검찰·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을 더 건강하게 발전시켜 나간다는 점에서 수사 역량을 높여 나가기 위한 검·경과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정말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처장은 "선진 수사기구, 인권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아 공수처가 국민 신뢰를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법조인으로서 조금이라도 기여가 된다면 최선을 다할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김 처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3년간이며, 공수처는 이날 오후 현판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