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별 성평등지수 '천차만별'
충청권 시·도별 성평등지수 '천차만별'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1.2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상위·충북 중상위·충남 하위권
2019년 국가성평등지수 73.6점…5년째 상승세 유지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충청권 광역지방자치단체별 성평등지수가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지자체별로 ▷상위지역 ▷중상위지역 ▷중하위지역 ▷하위지역 등 4단계로 분류한 성평등지수에서 대전은 가장 높은 '상위 지역'에 포함됐다.

이어 충북은 '중상위 지역'에, 충남은 성평등지수가 가장 낮은 '하위 지역'에 자리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국가성평등지수는 73.6점으로 전년(73.1점)보다 0.5점 상승해 5년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국가성평등지수는 한 국가 안에서 남성 수준 대비 여성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수치화한 것으로 '완전 평등 상태'를 100점 만점으로 한다.

성평등지수를 측정하는 ▷사회참여 ▷인권·복지 ▷의식·문화의 세 가지 영역 중 2019년 평등지수가 가장 높은 영역은 인권·복지로 79.2점으로 집계됐다.

이어 성평등 의식·문화 영역이 74.5점, 사회참여 영역이 69.2점이었다.

여가부는 이 세 영역을 경제, 의사결정, 교육, 안전 등의 8개 분야로 나눈 성평등지수도 측정하는데, 이 중 의사결정(38.1점)의 성평등지수가 가장 높았다.

이는 정부위원회 위촉직 위원과 4급 이상 여성 공무원 비율이 증가한 영향이라고 여가부는 분석했다.

정부위원회의 여성 비율은 2018년 41.9%에서 2019년 43.0%로 1.1%p 커졌다.

4급 이상 남성공무원에 대한 여성 공무원의 비율은 지난해 19.3%로 전년(17.2%)보다 2.1%p 올라갔다.

다음으로는 안전분야의 지표가 개선정도가 컸는데 2018년 64.9점에서 2019년 66.7점으로 상승했다.

이어 가족 분야의 성평등 지수는 남성 육아휴직자 증가에 힘입어 2018년 61.2점에서 2019년 62.8점으로 높아졌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분야별 편차가 여전히 크다"면서 "관계부처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며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고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