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코로나 선거 이용 정치인 행태 개탄스럽다"
정세균 총리 "코로나 선거 이용 정치인 행태 개탄스럽다"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1.22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충청 등 위협 AI 방역 2월까지 총력 지시
<br>
22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코로나19로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일침을 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어제(21일)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야행성 동물이냐"며 정부의 '밤 9시 영업제한' 방역지침을 비난하면서 정부에 규제 철폐를 요구한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며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정 총리는 "밤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며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 지난 연말 하루 1천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이날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더해 최근 경기, 충청, 영·호남 지역을 위협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한 방역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철새가 북상하는 2월까지는 AI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특히 900만 마리가 넘는 산란계가 살처분되면서 계란공급이 평년대비 10% 넘게 줄어드는 등 밥상물가에 적신호가 켜졌다"며 "계란 및 가금류 수급 안정조치도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