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전년比 토지거래 15.7%↑…청주시, 거래량 가장 많아
충북 전년比 토지거래 15.7%↑…청주시, 거래량 가장 많아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1.2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시·군별 토지 거래량. /충북도제공
충북 시·군별 토지 거래량. /충북도제공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지난해 부동산 훈풍을 반영하듯 청주시의 토지 거래량이 충북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도가 분석한 지난해 도내 토지거래량 결과를 보면 전체 13만3천703필지로 전년도 11만5천521필지보다 15.7%가 증가했다.

용도별 거래량은 도시지역 64.5%(8만6천305필지), 비도시지역 35.5%(4만7천398필지)다.

도시지역 중에는 주거지역이 44%(5만8천825필지)로 가장 많았고 이어 녹지지역 9.5%(1만2천711필지), 상업지역 6%(7천956필지), 공업지역 2.7%(3천545필지) 순이다.

지목별 거래량은 개발이 용이한 대지가 전체 53.7%(7만1천804필지)로 가장 많았다.

시·군별는 지난해 부동산 가격이 크게 상승한 청주시가 6만1천555필지로 도내 전체 거래량의 46%를 기록했다.

이어 충주시 1만7천409필지(13%), 음성군 1만988필지(8.2%), 제천시 9천594필지(7.2%) 등이다.

지난해 외국인 부동산 거래량은 전년보다 12.4% 증가한 4천412건, 이 중 중국인의 거래량은 44%를 차지했다.

산업단지 등 지역 개발사업과 외지 투자자 쏠림 현상, 오창 방사광 가속기 유치 등의 영향으로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