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종자 방류사업 어업인 소득 기여… 만족도 80% 웃돌아
충남도 수산종자 방류사업 어업인 소득 기여… 만족도 80% 웃돌아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1.2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가 지난해 추진한 수산종자 방류사업이 어업인 소득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류사업에 대한 어업인 만족도도 80%를 웃돌았다.

도는 25일 한국수산자원공단에 위탁해 분석한 '2020년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 효과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부터 추진한 5단계 효과조사 중 2차년도 결과이며 대상 품종은 꽃게(태안), 넙치(당진), 대하(서산) 3품종이다.

조사 결과 서식 환경은 3개 지역 모두 1-2등급 수질로 분석됐으며 저질, 먹이생물, 은신처 등 제반 해양환경이 방류한 생물의 서식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자 분석 결과에서는 방류한 종자가 어획되는 혼획률이 꽃게 6%, 넙치 77.5%, 대하 25%로 높게 나타나 방류사업이 어업 소득에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을 확인했다. 유전적 다양성은 꽃게 0.9077, 넙치 0.7557, 대하 0.7483으로 양호한 수치를 기록해 변화하는 해양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진화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편익비용비율(BCR)은 꽃게가 3.16, 대하가 2.46으로 나타나 방류에 들어간 비용 대비 2-3배의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도는 효과조사와 함께 어업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현장의 의견도 수렴했다. 태안·서산·당진 지역 해수면 어촌계 34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5%에 달하는 222명이 전년도 대비 어획량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종자 방류사업이 어업인 전체 소득 증대 기여하는지 묻는 문항에서는 81.4%가 기여한다고 답했고 사업 만족도에 대한 문항에는 80.2%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방류 선호 품종으로는 꽃게, 대하, 주꾸미, 바지락, 조피볼락, 넙치, 전복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도 관계자는 "올해 약 5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10개 시·군에 20개 품종 약 1억 6천여 마리의 우량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어업인 소득 향상을 위한 방류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