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대전 대안학교 집단감염 '제2의 신천지·BTJ' 우려"
정세균 총리 "대전 대안학교 집단감염 '제2의 신천지·BTJ' 우려"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1.2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확진자 발생 고려 충청권 의료대응체계 점검 지시도
25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2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2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대전의 한 대안학교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 "이 기숙형 대안학교가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갖고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제2의 신천지 혹은 BTJ 사태로 비화되지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초동단계에서 확실하게 제압해 가야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어제(24일)는 대전의 확진자가 없었는데 오늘 125명이 되어서 깜짝 놀랐다"며 "이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안되겠다"고 언급했다.

대전시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비인가 IEM국제학교에서 25일 학생과 교직원 등 120여명이 무더기로 확진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정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감 있는 대처"라며 "돌이켜보면 신천지 사태도 그렇고 BTJ 열방센터의 경우 너무 오랜 시간들을 끌었다.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절대 그런 상황의 반복이 되어서는 안되겠다는 것이 저의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방대본은 역학조사 역량을 최대한 투입해 빠른 시간 내에 방역망을 펼쳐서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해달라"고 지시했고, "중수본은 문체부나 교육부 그리고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대전뿐만 아니라 전국의 대안학교를 하나로 보고 방역조치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사한 대안학교 기숙시설에 대한 일제점검과 필요한 방역대책 마련도 주문했다.

2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2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정 총리는 이와 함께 "대규모 환자 발생상황을 고려해 충청권역 의료대응체계의 문제가 없는지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인근 권역에서 도움을 주도록 중수본이 적극 나서라"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