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충북 출신 박범계 청문보고서 내일까지 송부요청… 임명 수순
문대통령, 충북 출신 박범계 청문보고서 내일까지 송부요청… 임명 수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1.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야당 동의받지 못한 채 임명될 듯
박범계 후보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회에 충북 영동 출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재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송부 기한을 27일까지로 정해 국회에 이틀의 시간을 더 주기로 했다.

사실상 27일에 박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기 위한 수순으로 보인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뒤 20일 이내인 25일까지 인사청문회 및 보고서 채택 등 모든 청문 절차를 마무리해야 했다.

국회는 전날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으나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10일 이내의 범위에서 기간을 정해 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다시 요청할 수 있다.

국회가 여기에도 응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그대로 장관을 임명할 수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후보자일 때도 국회에 이틀의 송부기한을 준 바 있다.

문 대통령이 27일 임명을 재가하면 박 후보자는 현 정부에서 사실상 야당의 동의를 받지 못한 채 임명되는 27번째 장관급 인사가 된다.

20대 국회 회기 중 소관 상임위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채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부터 추 장관까지 총 23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