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대전교육청,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1.2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대전시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20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결과 최상위등급인 1등급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대전교육청은 지난 10년간 2016년과 2018년을 제외하고 8차례 최상위 등급을 달성했다.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2020년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263개 기관의 반부패 청렴 활동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평가하는 제도다. 2002년 도입됐다.

올해 평가에선 전체 263개 기관 중 1등급 기관이 29개, 2등급 기관이 75개로 전체 39.5%(104개)에 해당하는 기관이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2년 연속 1·2등급 유지 기관은 64개 기관으로 대전시교육청, 법무부, 근로복지공단 등이다.

대전교육청 부패방시 시책평가 결과(2011~2020)
대전교육청 부패방시 시책평가 결과(2011~2020)

국민권익위는 부패취약분석을 통해 개선방안을 찾고 이를 반부패추진계획과 연계한 점을 반부패청렴정책의 우수사례로 평가했다.

대전교육청은 부조리신고 기한을 현행 2년에서 중대 범죄의 경우 최대 15년까지 확대, 신고 대상도 공무원 등에서 학교법인 및 유관기관 임직원으로까지 확대했다.

교육청 직원을 청렴연수원 공인 청렴교육강사로 양성해 인력풀로 구성, 각급학교 청렴교육을 지원했고, 청렴소식지 발행을 통해 청렴문화를 공유했다.

갑질신고센터를 운영하며 갑질신고를 접수받아 갑질행위 조사와 적극적인 처분을 통해 상호존중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앞장섰다.

박홍상 대전교육청 감사관은 "앞으로도 청렴기관 이미지 정착을 위해 내실있는 청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부패유발 시스템을 사전에 차단해 반부패청렴정책 최우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