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2021년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230억 투자
서산시, 2021년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230억 투자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1.01.2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경유차 폐차지원 사업, 친환경차 보급 등 23개 사업 추진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서산시가 기후변화 대응 및 대기질 개선에 발벗고 나선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 사업 분야 총 23개 사업에 올해 230억원을 투자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대비 약 3배 증가한 규모다.

시는 2018년에 기후대기팀을 신설하고 미세먼지 저감 등 기후대응 10개 사업에 8억원을 투자했다.

4년 사이 사업비는 약 29배 증가했고 23개 사업으로 확대됐다.

올해 시는 우선 어린이통학차량 LPG차량 전환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총 39대의 차량 전환 지원비로 70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미세먼지 발생 주요 대상인 5등급 경유 차량에 대한 폐차 지원도 늘린다.

지난해 16억 원으로 1천200대를 지원했다면 올해는 32억 원을 들여 2천400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올해 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지원(1천290대) 및 전기차(580대) 보급 예산을 지난해보다 50% 이상 확대·편성해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80억 원을 들여 저감장치 369대와 전기차 333대를 지원한 바 있다.

최병렬 환경생태과장은 "깨끗한 대기질 보전으로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시행하고 있다"며 "노후경유차 폐차 및 친환경자동차 보급 등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수소전기자동차 보급, 기후변화 협력, 미세먼지 알림판 설치 사업 등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 등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