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라면갑질 소방서장 징계 감경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라면갑질 소방서장 징계 감경
  • 신동빈 기자
  • 승인 2021.01.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계급 강등에서 3개월 정직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라면갑질로 1계급 강등된 A 전 서장이 인사소청을 통해 징계 감경처분을 받았다.

27일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에 따르면 A 전 서장이 낸 소청 일부를 받아들여 징계수위를 1계급 강등에서 정직 3개월로 감경했다.

A 전 서장은 지난해 7월 충북 진천군의 한 휴양림에서 신규직원 환영회 중 부하직원에게 라면을 집어던지는 등 갑질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충북도소방본부는 지난해 10월 징계위원회를 개최, A 전 서장을 소방정에서 소방령으로 강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