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산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에 올해 2천627억원 투입
정부, 국산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에 올해 2천627억원 투입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2.2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3상 진입 임박 품목 집중지원 방침
19일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9차 회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제9차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제9차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부가 내년 국산 1호 코로나 백신 접종을 목표로 올해 예산 2억627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신속 개발 총력 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전략적 지원 방향으로 코로나19 치료제는 기존에 개발된 항체치료제 이외에 경증~중증까지 중증도에 따른 포트폴리오 개발 전략을 마련해 임상 3상 진입이 임박한 전략품목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투약이 편리하고 접근성이 높은 경구용 치료제나 중증환자 치료제 확보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1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제9차 회의를 열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2021년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전략, 이동형 음압병동 개발현황 및 조기 상용화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공동위원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 관계부처 차관,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또 치료제·백신 개발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히는 기업의 임상시험 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올해에만 1천300억원을 투입하고, 펀드 등을 통한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신속 진단키트, 이동형 음압병동 등 방역물품·기기의 조기 상용화와 현장 적용 지원도 추진한다.

올해 관련 예산은 총 2억627억원으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과 임상단계 연구 지원을 위해 1천528억원,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에 564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에 345억원 등을 투입한다.

범정부지원위원회는 지난해 4월 설치된 뒤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을 목표로 전 임상-임상-생산 등 개발 단계별로 전 주기에 걸쳐 기업 등을 집중 지원해왔다. 그 결과 국내 최초 항체치료제인 셀트리온 렉키로나주가 이달 5일 조건부 허가를 받았고 40여 개의 기업이 치료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백신의 경우 SK바이오사이언스, 제넥신 등 5개 기업이 임상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부는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과 동시에 해외 개발 우수 치료제·백신을 신속 확보하는 투트랙 전략을 써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제9차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오른쪽)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9일 '제9차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올해에는 지난해 만들어낸 치료제·백신·혁신형 진단기기 관련 중간결과물이 방역·의료 현장적용 이라는 최종 성과로 이어지도록 범정부지원위원회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국내 기술이 충분히 성숙되지 않은 mRNA 백신, 전달체 백신 등 혁신적 기술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해 향후 신변종 감염병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