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그린뉴딜 '신호탄'
충남형 그린뉴딜 '신호탄'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2.2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사업 발굴·육성, 균형발전 닻 올랐다
대산항. /충남도 제공
대산항. /충남도 제공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의 당면한 현실적 과제 중 하나는 지역균형발전이다. 충남은 대부분이 북부지역에 쏠리면서 나먼지 시·군간 양극화 우려를 낳고 있다. 한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기 위해 충남도의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지역간불균형 해소를 위해 충남도는 철도, 항망 개발은 물론 각 실국별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남도의 현실적 과제 중 하나는 단연 지역균형발전이다. 지역균형발전을 통해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다.

충남도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기업유치에 큰 성과를 거뒀다. 도내 유치 국내 기업 중 지난해 공장을 준공하고 가동을 시작한 업체는 752개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749개 기업보다 3개 늘어난 것이자, 2015년 770개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지난해 신규 준공·가동 기업을 시·군별로 보면, 천안이 275개로 가장 많고, 아산 193개, 당진 71개, 금산 54개, 예산 32개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195개, 전기전자통신 126개, 식품 80개, 석유화학 55개, 비금속 54개 등의 순이다.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서도 준공·가동 기업이 늘어난 것은 도내 투자 여건과 이전 기업에 대한 도의 인센티브 강화책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충남도는 기업 유치 활성화와 역외유출 최소화를 위해 외지 기업이 공장과 더불어 본사를 이전할 경우, 설비 투자 금액의 10% 범위 내에서 추가로 지원 중이다. 또 수도권 이전기업의 이주 직원을 대상으로는 개인 당 150만원, 세대 당 1천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이 천안, 아산, 당진 등 북부지역에 쏠려 있다. 천안(275개),아산(193개), 당진(71개) 등이 전체 752개 업체 가운데 538개 업체를 차지했다. 이는 전체 업체의 70% 이상이 넘는 수치다.

충남의 경우 지속적인 인구와 경제성장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성장이 충남의 북부지역인 천안, 아산, 서산, 당진으로 집중되는 문제를 내재하고 있어 향후 지속가능한 발전을 저해하게 될 우려가 일고 있는 이유다.

충남도는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대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제2단계 제1기 지역균형발전사업 85건을 발굴, 추진키로 했다.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통해 도의 대외 경쟁력을 높이고 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2008년부터 '충청남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라 추진하고 있다. 제1단계 지역균형발전사업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98지구를 대상으로 1조 909억 원을 투입해 진행하고 있다.

충남도는 제1단계 사업이 지난해 마무리됨에 따라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제2단계 제1기 사업을 시행할 대상 시군 및 사업을 발굴, 선정했다. 이번 제2단계 제1기 지역균형발전사업은 총 85건을 선정해 총사업비 6824억 원을 투입한다.

도 제안사업은 ▷해양쓰레기 제로화 사업 ▷나래원 수목장 및 시설 확충 등 2건 358억 원을, 국가 공모사업으로는 ▷서천 항공보안장비 시험인증센터 100억 원을 지원한다.

시군 경쟁 공모사업은 ▷공주 백제문화 스타케이션 조성 ▷논산 스마트팜 복합단지 조성 ▷금산 지역식품산업 표준화지원시스템 구축 ▷부여 일반산업단지 조성 ▷청양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 조성 ▷예산 황새고향 친환경 생태단지 조성 등 6건 1천242억 원을 들인다.

시군 자율사업은 시군 합동 워크숍과 각 분야별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선정했으며 공주, 보령, 논산,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태안, 예산 등 9개 시군에서 진행한다.

주요 사업은 ▷공주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보령 자동차 튜닝산업 생태계 조성 ▷논산 복합문화체육센터 조성 ▷금산 통합돌봄 복지마을 조성 ▷부여 문화·예술·교육타운 조성이다.

또 ▷서천 리-파인(Re-Fine) 장항 문화재생 활력사업 ▷청양 복합가족문화센터 건립 ▷태안 만리포니아 해양레저 관광기반 조성 ▷예산 도시숲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이며 총 77건을 선정했다.

충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항만 개발사업도 정부계획에 대거 포함됐다.

충남도는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연말에 고시하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과 '제3차 항만 재개발 기본계획'(이상 2021-2030년)에 도내 5개 시·군 7개 항만에서 추진 중인 41개 사업이 반영됐다.

사업비만 2조9천866억원에 이른다. 정부 계획에 포함된 도내 사업은 당진항 12건(사업비 1조2천815억원), 대산항 10건(7천201억원), 보령항 4건(2천940억원), 대천항 9건(6천304억원), 장항항 1건(275억원), 비인항 5건 (331억원) 등이다.

광역철도망 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충남도는 대전시와 세종시, 충북도와 손을 잡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위한 광역철도망 구축에 나서고 있다.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시켜 충청권 4개 시·도는 국가불균형 해소와 충청권 동반 성장을 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해 12월 14일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등과 함께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보령-공주-세종청사(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일반철도) ▷광역철도 노선인 신탄진-조치원-오송-청주-오근장(청주공항) ▷세종청사-조치원(일반철도) 등 3개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지역형 뉴딜사업으로 수소 도시 조성에도 힘을 쏟는다. 지난해 7월 지정받은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규제자유특구는 천안과 보령 등 9개 시·군 73.32㎢ 규모로 충남도는 오는 2024년 7월까지 4년 동안 ▷가정용·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수소 충전 시스템 ▷수소드론 장거리 비행 등 3대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뿐 만아니라 지역 에너지 산업 전환 지원, 서해선 서해KTX 철도망 구축 등 84개 과제 추진 계획과 함께 KBS 방송국 충남 설립 등도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