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봄철 고병원성 AI 방역 '고삐'
충북도, 봄철 고병원성 AI 방역 '고삐'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1.02.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말까지 철새 북상… AI 발생 가능성 여전해
가금류 사육농가 등 집중 관리, 사전신고제 시행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충북도가 봄철 대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예방을 위한 막바지 중점대책을 추진한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2월 야생조류에서 평균 30건 이상 고병원성 AI가 확인, 철새 북상 시 중부권 경유로 일시적인 개체 수 증가 등 여전히 AI 발생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해, 봄 영농철 방역관리를 강화한다.

도는 2월 하순 들어 철새 북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돼 기온 상승으로 인한 소독 효과도 대폭 올라 방역이 유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전국 AI 발생 동향을 보면 지난해 11월 1건, 12월 42건, 올해 1월 40건 발생했고, 2월은 18일 기준 17건 발생해 다소 감소하는 추세다.

도는 먼저 오리류와 일반 가금을 혼합사육하는 소규모 농장의 경우 방역 강화를 위해 가능한 자율도태를 유도한다. 사육 농장은 잔반 급여와 방사 사육을 전면 금지한다.

전통시장은 현장점검을 통해 '살아있는 가금류 판매금지' 행정명령 이행 여부 감시를 강화한다.

가금사육과 경작을 겸업하는 농가에는 되도록 축사 내 농기계 반입을 금지하고 영농활동 후 농가 복귀 전 농기계와 신발 소독 등 행동 요령을 집중적으로 홍보한다.

농경지와 인접한 축사 밀집 지역에 대한 공공 소독도 강화한다.

한편 해빙기를 맞아 철새가 서식하는 하천, 저수지 등 출입을 금지하고 낚시, 민물 천렵을 하지 않도록 전담관을 통해 축산농장을 지도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매일 일제 소독을 독려하고 겨울철 농장 내외부 해빙 과정에서 수분이 많은 곳은 생석회를 살포하도록 지도하고 있다"며 "축사 출입 시 덧신 착용, 외출 후 농장 출입 요령 등 표준행동요령을 준수해 막바지 AI 발생을 예방하는 데 모든 농장이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