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장 "정부, 11월 집단면역 제시는 무리한 목표"
이종배 의장 "정부, 11월 집단면역 제시는 무리한 목표"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2.2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면역 내년 중반 전망한 EIU 보고서 인용해 정부 질타
이종배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23일 한국의 코로나19 집단면역은 내년 중반쯤이나 가능할 것이라는 영국의 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의 보고서를 언급하고 "지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정확한 정보'이지 '희망고문'이 아니다"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면역 형성시기 목표를 올해 11월로 제시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EIU의 분석에 의하면, 당초 정부가 밝힌 11월 집단면역은 불가능하다는 의미"라며 "한두 달 차이도 아니고, 지금부터 1년여를 더 기다려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는 것은 국민 입장에서 볼 때 대단히 불안한 상황이 아닐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상황에 따라서 (집단면역)시기가 뒤로 조정될 수도 있다고 가능성은 열어뒀지만, 당초부터 무리한 목표를 설정해서 홍보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집단면역의 성패를 좌우할 백신 수급 상황, 접종률, 변이 바이러스 발생 가능성 등 변수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근거 없이 막연한 계획만 발표하는 아마추어 식 행정이 국민의 불안만 부추긴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터널의 끝이 보인다'라는 등 K-방역의 희망고문이 빚은 코로나 장기화 탓에 대한민국은 지금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며 "코로나 백신 문제까지 희망고문으로 일관한다면, 우리는 또다시 감당할 수 없는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정부는 백신 확보 실패 면책을 위해서 여론을 호도하는 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정확한 정보 제공을 통해서 신뢰할 수 있는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