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산성동, 저장강박증 가정 주거환경개선
중구 산성동, 저장강박증 가정 주거환경개선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2.2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공무원·환경관리요원 30명, 5톤 분량 생활쓰레기 처리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대전 중구 산성동(동장 박종국)은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에 걸쳐 저장강박증이 의심되는 가구의 쓰레기를 수거하고 집안을 청소하는 주거환경개선 클린사업을 실시했다.

해당 가구는 오랫동안 고물과 폐지 등을 수집해 집안과 밖에 쌓아놓고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비위생적인 환경으로 인해 건강문제와 화재 등 안전사고 위험이 컸다.

이웃 주민들의 신고와 산성동 행정복지센터의 지속적인 설득으로 집안에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 청소를 시작했다.

24일 공무원과 주민이 집안 내부 쓰레기를 정리하고, 25일에는 환경요원까지 나서 30명의 인원이 10톤 분량의 쓰레기 처리와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박종국 동장은 "쾌적하고 깨끗한 환경조성과 주민 안전을 위해 동네 구석구석을 살펴 환경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환경정비 클린사업을 실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