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중앙탑사적공원 등 3곳에 장애물 없는 열린 관광지 조성
충주시, 중앙탑사적공원 등 3곳에 장애물 없는 열린 관광지 조성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2.2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광광지로 조성되는 충주세계무술공원
열린광광지로 조성되는 충주세계무술공원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올해 국비 7억5천만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중앙탑사적공원, 충주호 체험 관광지, 충주세계무술공원 등 3곳을 대상으로 관광객 누구나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광할 수 있도록 열린 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열린 관광지 조성은 장애인과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이동 취약 계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3곳은 남한강과 달천강이 합수하는 곳으로 풍부한 수량과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탄금호 일원 반경 4㎞ 이내에 위치해 있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

시는 이곳에 ▷무장애 동선(보행로 정비, 장애인주차장 정비) ▷편의시설(장애인 화장실 정비, 휠체어 대여 시설 설치, 장애인 배려 포토존 설치, 휴게시설 보강) ▷콘텐츠 부문(이색자전거 체험, 나무숲 놀이터 보강, 입수용 휠체어 구비) ▷정보안내(안내 팸플릿 제작, 점자 가이드북 제작, 촉지·음성 종합관광안내판 설치) 등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충주시 지체장애인 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와 한국관광공사의 자문과 컨설팅을 거친 후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추진하며 올해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