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 던 청주시, 충청권 광역철도망 필요성 강조
부담 던 청주시, 충청권 광역철도망 필요성 강조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1.03.01 15: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범덕 시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국가계획 반영 건의
이시종 지사 "운영비 충북도가 부담할 수 있다"에 속앓이 해결
한범덕 청주시장이 지난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초청 주요 기초단체장 화상간담회에서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의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건의하고 있다./청주시청 제공
한범덕 청주시장이 지난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초청 주요 기초단체장 화상간담회에서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의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건의하고 있다./청주시청 제공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시가 그동안 충청권 광역철도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움직임에 미온적이라는 시각에서 벗어나 서명운동 동참 등 청주시민의 염원 결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달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초청 주요 기초단체장 화상간담회에서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의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범덕 청주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등이 참석했다.

한 시장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의 핵심 사업"이라면서 충청권 광역철도망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청주시는 또 이날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도심 통과 노선을 국토교통부 철도정책과에 건의했고 50만명 서명운동에도 적극 동참해 청주시민의 염원을 결집시키기로 했다.

앞서 한 시장은 지난달 24일 열린 충청권 광역철도망의 국가철도망 구축사업 반영을 위한 민관정 간담회에서도 참여의사를 밝혔다.

청주시는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 시 발생하는 운영비 등으로 그동안 속앓이를 해 왔다.

광역철도가 청주도심을 통과할 경우 발생하는 건설비는 1조4천억원 정도다.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등에 따르면 광역철도 사업비는 해당 지자체가 30%를 부담(서울은 예외적으로 50% 부담)하게 돼 있다.

게다가 광역철도 운영을 코레일이 아닌 지자체 또는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도시철도운영기관이 맡도록 돼 있어 향후 운영 손실 부담도 대부분 떠안아야 한다.

이에 따라 문제는 사업성이다.

투자비와 운영비를 감당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수요가 나와 하는데 일단 회의적 시각이다.

건설비 1조4천억원의 30%를 도와 시가 나눌 경우 각각 2천억원이 조금 넘는 수준이다.

이는 장기간 진행되는 철도 건설사업 특성상 한 번에 '목돈'이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

그러나 연간 500억~7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운영비가 부담이다.

인근 대전시 지하철의 경우 연간 400억~500억원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요금 1천500원을 적용할 경우 연간 5천만명이 이용해야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시의 운영비 부담에 대해 이시종 충북지사가 도가 운영비를 부담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달 25일 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현재 중요한 것은 충청권 광역철도망 반영으로 청주시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운영비를 부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내심 법 개정까지 바라고 있지만 향후 도와 협의를 통해 운영비 부담을 덜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둔 청주시는 충청권 광역철도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충북선 철도는 청주시 외곽에 위치하고 있어 청주시민의 철도이용률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시 관계자는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광역철도가 구축돼야 철도이용에 청주시민이 실질적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당초보다 일정이 조금 늦어져 4월 경 권역별 공청회를 거쳐 늦어도 6월 경 확정·고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3-01 16:43:16
사업성 충분하다 걱정마라. 청주 충북의 대표인프라 몰려있는 길이다. 고속철역,텨미널,공항,대학,도 시 구청,본정통, 체육 문화 여가시설,산단 . 대충 중요 포인트만 해도 12 정거장 +@ 앞으로는 대전,세종,조치원 인구 포함 모든 인프라 기본 계획에 감안하고 추진해야 한댜. 그만큼 도시개발계획 자체를 메머드급으로 설계하는 인식전환도 반드시 필요하다. 글고 앞으로 트램에 트짜도 꺼내지말고. 굳이 쳐할거면 주 간선도로망 뒷길 같은데 해라 도로망 파괴하지 말고 노면전차 방식으로. 그럼 그 자체로 관광자원 인프라도는 되는만큼 구도심 뒷길 재정비 활성화는 됨. 그 외에는 절대 안된다. 내 댓글대로만 하도록. 트램이 주가돼선 절대 안된다. 글고 온라인 서명운동 홍보좀 더 해야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