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청년 1인당 전·월세 대출이자 年 150만원 지원
충남도, 청년 1인당 전·월세 대출이자 年 150만원 지원
  • 황진현 기자
  • 승인 2021.03.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융자금 최대 5천만원 지급… 금리 0.5%
충남도청사 / 중부매일 DB
충남도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황진현 기자]충남도가 도내 청년들의 주거 안전망 확보를 위해 전월세보증금 대출 이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이달부터 시행한다.

도는 앞서 지난 2019년부터 한국주택금융공사,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와 청년 전월세 보증금 융자지원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 청년들의 주택 자금 부담을 낮추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 사업도 이 협약에 연장선으로 융자는 최대 5천만 원을 지원하며 이자는 대출 한도 내에서 3%로, 청년 1인당 연간 최대 150만 원이 지원된다.

대출 기간은 2년이다. 1회 연장 가능해 최장 4년까지 지원이 보장되며, 3.5%의 고정금리 중 3%는 도가 지원해 청년들은 0.5%만 부담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주소를 두거나 충남소재 대학 또는 직장에 재학·재직 중인 만 19세-39세 이하의 무주택 세대주 청년(신혼부부는 40세까지)이다.

기준은 학생 또는 취업준비생은 부모 연소득 6천만 원 이하, 신혼부부는 부부합산 5천만 원 이하, 직장인은 본인 4천만 원 이하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단 도내 전·월세보증금 1억 원 이하인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만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도 홈페이지(생활/충남청년마당)를 통해 오는 10일부터 온라인 접수할 계획이며 신청자 중 서류심사를 통해 자격요건에 부합하는 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 자세한 사항은 도 청년정책과(☎041-635-2293)로 문의하면 된다.

안연순 도 청년정책과장은 "청년 전월세 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초년생들의 주거 부담 완화에 따른 정주여건 개선으로 외부 청년들의 도내 유입 효과와 저출산 위기 극복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 사업 신청 현황을 파악하여 내년에는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