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산단 업종제한 완화되나… 시, 재생사업 자문단 구성
대전산단 업종제한 완화되나… 시, 재생사업 자문단 구성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3.0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대전시가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이달부터 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한다.

과도한 업종제한에 따른 기존 업체의 민원 발생 등 기존 대전산업단지 재생계획에 대한 타당성 재검토를 위해서다.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은 지난 2016년 8월 재생시행계획을 고시, LH사업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을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재정비방식'으로 토지소유자 등이 개발계획에 맞게 직접 개발하도록 유도했었다.

노후 산업단지를 친환경적인 산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산업단지 내 업종 재배치 계획(유치업종 및 입주제한업종)을 수립했으나, 구조고도화 및 업종변경은 부진했고 업종제한에 대한 기존 업체의 민원도 발생했다.

앞으로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자문단'은 기술고도화와 토지효율화를 통해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를 하게 된다.

또한 대체 산단 후보지 발굴 등 GB 해제를 위한 대응전략과 대전산업단지의 기술고도화를 통한 입주업체 자생능력 향상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5월까지 수립할 계획이다.

자문단은 일자리경제국장을 단장으로 대전세종연구원, 대학교수 등 8명으로 구성했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시행 5년이 경과되는 현 시점에서 자문단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대전산업단지의 과도한 업종제한을 완화하고 민자 유치와 대체 산단 조성 등을 위한 방안 모색에 최선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