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아이울음 '뚝'… 한 가정당 출산 1명꼴도 안돼
충북, 아이울음 '뚝'… 한 가정당 출산 1명꼴도 안돼
  • 안성수 기자
  • 승인 2021.03.0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작년 합계출산율 '0.98'… 청주·음성·단양·괴산 최저
지자체별 장려 정책 매년 예산투자 불구 인구감소 '여전'
타 시·도 대비 미온적… 첫째 아이 지원 확대 필요성 제기

[중부매일 안성수 기자] 충북도가 저출산 장려를 위한 지원을 쏟고 있지만 출산율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해 도내 한가족이 1명도 채 낳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도 차원의 출산정책 확대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도 합계출산율은 역대 처음으로 0.98명을 기록했다. 한 가족 아래에서 1명의 아이도 채 태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도내 11개 시·군 중에서는 청주, 괴산, 음성, 단양 등 4곳의 합계출산율이 1명이 채 되지 않는 지역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통계를 보면 청주는 0.96, 음성은 0.91, 단양은 0.78, 괴산은 0.67로 집계됐다. 

이밖에 충주(1.02), 제천(1.02), 옥천(1.00), 증평(1.01) 등 지역도 평균 합계출산율을 간신히 넘겼다.

현재 시·군 별로 출산 지원 장려 정책을 펼치며 매년 예산을 쏟아붇고 있지만 인구 감소는 멈추지 않고 있다. 도 차원의 출산정책 확대 필요성이 제기되고 부분이다. 

현재 도내 시·군에서 지원하고 있는 출산장려지원금은 도비와 시·군비로 조성된다. 이 중 도 지원은 둘째아이부터 주는 양육비 지원 형식으로 첫째 출산 시 지원은 도비가 제외된 시군비로만 지원되고 있다는 뜻이다. 

최근 경기권을 비롯한 타 시도에서는 출산 장려시책 등 예산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충북의 경우 다소 미온적이다. 일각에서는 첫째 아이도 낳기 힘든 상황에 첫째 아이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도는 지난달 제1차 충청북도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서는 젊은 청년의 삶터 조성, 더 좋아진 출산·양육 환경 조성, 건강하고 신명나는 중·고령생활 조성, 더불어 행복한 지역상생 기반조성, 인구대응 추진체계 구축 등 총 5개 인구정책이 제시됐다. 도는 기본계획 수립 후 매년 인구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출산가정의 부담을 경감해주는 수단으로 도 차원의 지원을 수년간 진행해 왔지만 타 시도와 비슷한 수준"이라며 "출산율이 떨어지고 있는 만큼 최근 진행된 인구정책 보고회를 통해 관련 정책 확대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