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65세 이상 AZ 접종 재검토"
정세균 총리 "65세 이상 AZ 접종 재검토"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3.0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
스코트랜드·프랑스 등 연령제한 허용 움직임 제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재검토를 지시했다. 향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이 65세 이상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유보한 바 있지만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오고 각국 정책에도 변화가 있다는 만큼,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다시 한번 모아달라"고 검토를 요청했다.

정부는 당초 첫 접종대상이었던 만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대한 추가 임상정보를 확인한뒤 3월 말 이후 접종방안을 확정해 시행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 효과에 대한 새로운 연구결과가 공개되고, 여러 나라에서 접종 연령 제한을 재검토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65세 이상 고령층에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던 스코틀랜드에서는 조사결과 80%에 달하는 입원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이어 독일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을 65세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고, 프랑스도 74세까지 접종을 허용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백신 접종의 성공을 위해 사회적 신뢰가 중요하다"며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에서는 일하지도 않는 재단 이사장의 가족에게 '새치기' 접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사실이라면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백신 접종 순서는 전문가들의 논의를 거쳐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 정해진 사회적 약속"이라며 "사회적 신뢰를 저버리고 갈등을 야기하는 이런 행위를 정부는 묵과할 수 없다"며 방역당국에 가능한 모든 제재수단을 검토해 엄정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