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야생동물 피해 원천 차단 총력
금산군, 야생동물 피해 원천 차단 총력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3.0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방지단 운영·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금산군이 야생동물로 인한 인명 및 농작물 피해 방지에 나선다.

군은 수확기 피해방지단 모집 및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수확기 피해방지단은 3월 중 공고를 통해 경력이 풍부하고 민원발생 시 즉시 출동할 수 있는 인원으로 지난해 46명보다 4명 증가한 50명을 모집해 2022년 3월까지 운영할 방침이다.

피해예방시설 설치는 야생동물의 접근을 차단해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사업비 4천400만 원(보조금 60%, 자부담 40%)으로 농가당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된다.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31일까지 읍면에 구비서류와 함께 신청하면 된다.

군은 지난해 야생동물 집중 포획을 위해 조례개정을 통한 포상금 상향(멧돼지 5만 원→15만 원, 고라니 3만 원→6만 원, 꿩·비둘기 6천 원, 기타 5천 원) 및 수확기 피해방지단 인원 확대(30명→46명)를 추진했다.

그 결과 멧돼지 1천105마리, 고라니 6천마리를 포획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 관계자는 "피해방지단 운영 및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을 통해 유해야생동물로 부터 군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수확기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한다"며 "주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사업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