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2차 전선 지중화 사업 협약 체결
옥천군, 2차 전선 지중화 사업 협약 체결
  • 윤여군 기자
  • 승인 2021.03.0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로 초량순대~충북도립대학교 500m 구간
옥천군과 한국전력공사 옥천지사는 4일 상황실에서 옥천읍 전선 지중화 사업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옥천군 제공
옥천군과 한국전력공사 옥천지사는 4일 상황실에서 옥천읍 전선 지중화 사업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옥천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과 한국전력공사 옥천지사는 4일 상황실에서 2차 옥천읍 전선 지중화 사업과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중앙로 초량순대에서 충북도립대학교 500m 구간 전신주를 모두 철거해 쾌적한 가로변을 조성하고 안전한 보행 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사업 구간은 옥천의 중심이면서도 전봇대와 전선이 뒤엉켜 미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던 곳이다.

협약서에는 전선 지중화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권리의무와 상호협조에 관한 제반사항을 규정하고 공사비 부담기준과 사업시행 절차에 대한 세부사항을 담았다.

공사는 오는 5월 착공하여 2022년 12월 준공예정이며, 배전선로 및 통신선로 지중화 공사비는 50억원으로 옥천군과 한전이 각각 50%씩 분담하고 도로복구, 설비이설 등 기타사항은 군에서 부담한다.

또한, 양 기관은 긴밀한 업무 협조와 폭넓은 의사소통으로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여 본 사업을 무사히 완수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재종 군수는 "지중화 사업은 주민의 보행안전, 도시 미관과 직결되는 사업"이라며 "더 좋은 옥천 실현을 위한 전략의 하나로 안정적인 재원 확보와 일관성 있는 지중화 사업을 1차에 이어 2차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