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별의 순간' 잡을까… 충청대망론 재점화
윤석열, '별의 순간' 잡을까… 충청대망론 재점화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3.0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앞둔 대선, 尹 정치행보 최대 변수 부상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내년 대선(2022년 3월9일)을 1년 앞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유력 대선 후보군 중 유일 충청 연고인 그가 임기를 4개월여 남겨둔 채 검찰을 박차고 나오면서다.

7일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의 상징성과 높은 잠재력으로 '충청대망론' 주자로 부상할지 주목하고 있다.

야권에서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그의 영입에 앞장서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사퇴한 다음날인 지난 5일 "문재인 정권에 반대해 사표를 던진 상황이 된 만큼 야당, 야권의 인물이 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별의 순간'은 본인이 판단하는 것이지 남이 얘기를 해 줄 수는 없다"며 대권 도전을 위해선 윤 전 총장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앞서 그는 지난 1월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보일 것"이라고 했다.

대권 도전의 기회가 올 것이라는 의미였다.

김 위원장은 윤 총장과 개인적으로도 연이 닿아 있다.

윤 총장의 부친으로 경제학계 원로인 공주출신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는 김 위원장이 가장 존경하는 선배로 꼽는 인물이다.

충청권에서는 국민의힘 5선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이 윤 전 총장을 ‘고향 친구’로 부르며 영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대선에서 지역 지지기반은 매우 중요한데 서울에서 출생한 충청 연고의 윤 총장이 대선 후보로 나선다면 충청권을 중심으로 충청대망론의 바람이 일어날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의 본격적인 정치 개시 시점은 미지수다.

4·7 재보선 결과에 따라 범야권이 정계 개편의 소용돌이에 빠져들 수 있는 만큼 당분간 '관전 모드'를 유지할 공산이 크다.

특히 야권을 대표하는 주자로 서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우선 문재인 정부 초반 적폐 청산의 칼을 휘두른 '구원'이 거론된다.

윤 전 총장이 존재감을 키워갈수록 보수의 기존 잠룡들이 지지자들의 반감을 이용해 견제구로 힘을 뺄 수 있다.

스스로 정치력을 증명해야 하는 점도 과제다.

이런 고비를 유연하게 극복해내지 못하면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유력 주자로 기대를 모았다가 금세 지지율이 빠져 출마조차 포기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야권 관계자는 "불쏘시개가 아니라 주역이 되는 것은 그가 하기에 달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