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의원 "5월부터 오창읍에서 여권 발급 가능"
변재일 의원 "5월부터 오창읍에서 여권 발급 가능"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3.0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 의원
변재일 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이르면 5월부터 청주 오창 행정복지센터에서도 여권 발급이 가능해진다.

변재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청주 청원구)은 8일 외교부로부터 청주시가 신청한 오창읍 여권사무 대행기관 설치 건의에 대한 승인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월로 예정된 오창 대읍제가 시행되면 오창읍에서도 여권 발급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현재 청주에서는 충북도청과 서원구청 2곳에서만 여권을 발급한다.

오창읍은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지난해 12월 기준 인구 7만 명을 돌파해 오는 5월 '대읍'으로 승격될 예정인데다, 기존 산업단지 외에도 오창테크노폴리스, 서오창테크노밸리 등 신규 산업단지로 유동인구와 행정수요가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청주국제공항과 인접한 오창읍은 지난해 방사광가속기를 유치한데 이어 지난달에는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돼 해외 교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여권발급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에 변 의원은 지난해부터 청주시와 협의해 외교부에 오창지역 여권민원실 설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했고, 마침내 이날 외교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았다.

변 의원은 "5월 오창읍에서 여권 발급 서비스가 시작되면 오창 주민은 물론 내수·오송·북이·옥산·강내 지역, 천안시 동남 지역, 진천군 지역의 일부 주민까지 편리하게 여권업무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