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노조, 대학평가 앞두고 학생고소 이어 집회까지
청주대 노조, 대학평가 앞두고 학생고소 이어 집회까지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3.0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교무위원·보직팀장, 노조 행동 비난 침묵시위
8일 청주대학교 교무위원들이 학내에서 노조의 총학생회 간부 고소 취하와 교육부 앞 집회 철회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독자 제공
8일 청주대학교 교무위원들이 학내에서 노조의 총학생회 간부 고소 취하와 교육부 앞 집회 철회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독자 제공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청주대학교가 학내 구성원 간 내홍을 겪고 있다.

총학생회가 노동조합의 선전물을 임의로 철거하면서 불거진 고소 사건이 심각한 내분으로 치닫고 있다.

노조가 선전물을 철거한 총학생회 간부 등 30여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계기로 총장, 교무위원회, 보직팀장들이 노조를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노조가 교육부 집회를 진행하면서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청주대 노조는 8일 교육부 앞에서 청주대 노사 갈등 해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청주대 운영이 설립자 3세에 불과한 한 사람에 의해 좌지우지되지 않도록 청주대에 관선이사를 파견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차천수 총장을 비롯해 교무위원·보직팀장들은 대학 밖으로 학내 문제를 끌고 나간 노조의 행동이 "교육부의 대학 평가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높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날 교무위원들은 학내에서 '총학생회 간부 고소를 즉각 취소하라', '3주기 대학 평가를 망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는 현수막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노조가 학생 고소를 취하하지 않고 교육부 앞 집회까지 하는 것이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직팀장들도 "어려움이 있더라도 내부 갈등은 학교 안에서 구성원 간에 해결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노조는 총학생회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교육부 집회를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총학생회도 "노조의 교육부 앞 집회는 대학 평가를 앞두고, 학교의 이미지를 나락으로 빠트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차 총장은 대학 내부 전산망에 글을 올려 "올해 정부의 대학기본역량진단을 앞두고 모든 대학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고통을 감내하며 평가 준비에 몰두할 때 교육부 앞 집회는 학교를 망하게 할 것입니다"며 "노조 지부장의 교육부 시위 중지와 총학생화 간부에 대한 고소 취하를 구성원 여러분들도 함께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