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해미 천주교 순례길 정비사업 마무리
서산시, 해미 천주교 순례길 정비사업 마무리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1.03.1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황청 해미국제성지 지정과 맞물려… 향후 종교관광 거점시설로 육성 계획
서산 해미 천주교 순례길
서산 해미 천주교 순례길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서산시가 2016년부터 추진한 해미면 대곡리 한티고개부터 해미순교성지로 이어지는 약 11.3km의 해미 천주교 순례길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해미 천주교 순례길은 1800년대 병인박해 등 천주교 박해 당시 내포지역의 수많은 천주교 순교자들이 서산해미읍성과 해미순교성지(여숫골)로 압송됐던 경로다.

이름이나 세례명을 남기고 순교한 132명의 신자가 기록으로 남아있으며, 기록되지 않은 1천800~2천100여 명 이상으로 추측되는 무명의 신자들이 처형당한 곳으로 알려졌다.

해미 천주교 순례길은 내포지역의 많은 순례길 중 순교터로 가는 마지막 순례길로 온갖 번뇌를 숭고한 의지로 승화시킨 의미있는 곳이다.

교황청은 이곳을 거쳐 순교한 신자들의 유해가 보존되어 있는 해미순교성지를 지난해 11월 국제성지로 지정했다. 선포일은 지난 3월 1일이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프란치스코 교황방문 기념 사업 일환으로 총사업비 24억원을 들여 해미 순례길에 대한 정비사업을 진행해왔다.

노선 계획부터 해미순교성지 관계자와 협의해 추진했으며, 당시 압송로로 추정되는 경로 11.3Km를 선정해 탐방객들이 역사를 느끼며 걸을 수 있도록 정비했다.

특히, 산수저수지의 1.5km 구간은 수몰된 압송로 옆으로 소나무숲길을 따라 걸을 수 있도록 조성해 순례길의 백미로 꼽힌다.

중간중간 쉼터와 조형물, 이야기 안내판 등을 설치해 의미를 알 수 있게 했으며, 성지순례하는 방문객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해미순교성지 국제성지 지정은 서산시의 큰 낭보"라며 "종교관광 콘텐츠를 접목한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해 시의 숭고한 역사도 잊혀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산시의회도 지난 9일 해미순교성지와 조성이 한창인 해미순례길이 ‘국제성지’로 선포된 것을 적극 환영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