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학교·학원 코로나 확진자 확산에 '비상'
대전교육청 학교·학원 코로나 확진자 확산에 '비상'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4.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나온 6개교 16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6일 오전 대전교육청 기자실에서 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 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6일 오전 대전교육청 기자실에서 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 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에서 학원을 매개로 한 1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대전교육청에 비상이 걸렸다.

설동호 교육감은 6일 오전 기자브리핑을 열고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대전 동구 보습학원을 매개로한 10대 확진자가 확산하자 대전교육청은 오는 16일까지 확진자가 나온 4개 고등학교와 2개 중학교 등 6개교를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인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대해서는 학교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자율적으로 원격수업 전환을 결정하도록 했다.

동구 지역 학원에서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동구 지역 전체학원에 대해서도 16일까지 2주간 휴원을 권고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 주변 및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200개원을 선정, 시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이 합동으로 특별방역점검반을 편성해 기본방역수칙 이행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감염자가 발생한 가양동 일대 학원·교습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조치에 대해 시청과 협의키로 했다.

유치원 및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맞벌이 가정, 한부모 가정, 조손 가정 등 원격학습 지원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는 원격학습도우미를 활용해 지원하고, 유치원 방과후과정 및 초등학교 오후돌봄교실은 기존대로 운영하기로 했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6일 오전 대전교육청 기자실에서 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 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설동호 대전교육감이 6일 오전 대전교육청 기자실에서 학원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 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 대전교육청 제공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새학기가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학교, 학원 등에서 감염병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사안을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교조 대전지부는 6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동구 보습학원을 매개로 한 확진자 26명 중 10대 확진자가 22명에 달한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확진자가 발생한 명석고, 대전여고, 우송고 학생들이 야간 자율학습에 참여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전교조는 "학교는 학교대로, 학원은 학원대로 방심했다고밖에 달리 해석할 여지가 없다"며 "코로나19 비상 상황에 정규수업은 원격학습으로 진행하면서 방과후 수업과 사교육은 코로나19 이전 방식 그대로 운영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