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광역계획권 충청권 9개→22개 시·군 확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충청권 9개→22개 시·군 확대
  • 김미정 기자
  • 승인 2021.04.0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행복청, 변경안 의결…충청권 메가시티 구현 기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세종시 신도시인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기존 충청권 9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다. 면적도 3천597㎢에서 1만2천193㎢로 3.4배 넓어진다.

이번 광역계획권 확대에 따라 국토균형발전 전략으로 논의되는 충청권 메가시티 구현이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6일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개최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변경안에 따라 기존의 대전시, 연기군, 공주시, 계룡시, 청주시, 청원군 등 9개 시·군에서 세종시, 대전시, 천안·아산·공주·계룡·논산·보령시,홍성·예산·청양·부여·서천·금산군, 청주시, 진천·증평·음성·괴산·보은·옥천·영동군 등 22개 시·군으로 광역계획권이 커진다.

새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광역생활권(행복도시 중심, 1시간·70㎞거리) 등을 감안해 기존의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시켰고,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첫 지정됐다. 이후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대전권·청주권·공주역세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제기돼왔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이번 광역계획권 변경을 통해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 마련은 물론 초광역 협력과 메가시티 구현의 마중물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행복청은 이달중 관보 고시 이후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