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권 심판"… 민주당 "눈높이 부응 못한 결과"
국민의힘 "정권 심판"… 민주당 "눈높이 부응 못한 결과"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4.0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 도의원 재선거 국힘 승리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충북도의원 보은군 선거구 재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충북도당은 현 정권을 심판하려는 유권자의 외침이라고 평했다.

반면 선거에서 패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보은군민의 눈높이에 부응하지 못한 결과라고 자책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보은 도의원 재선거에서 자당 원갑희 후보가 당선하자 논평을 통해 "이번 4·7재보궐선거는 문 정부와 민주당의 국정파탄을 심판하고, 위기의 대한민국을 살리라는 국민여러분 모두의 외침이었고 절규였다"고 했다.

그렇지만 "절대로 국민의힘이 잘해서, 좋아서 지지를 보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문 정부와 민주당의 실정을 두고 보기가 어려우니 국민의힘이 앞으로 분골쇄신 해 더 열심히 하라는 채찍질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오만한 현 정부와 민주당에게 반드시 경종을 울릴 것을 맹세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도당은 "보은군민 여러분의 선택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 "보은군민 여러분의 눈높이와 요구에 부응하지 못한 결과라서 매우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민주당은 앞으로도 보은군 발전과 군민 여러분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더 노력하겠다"며 "당선인과 함께 지역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