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금의 고장 충주에서 남·북의 가야금이 만난다
가야금의 고장 충주에서 남·북의 가야금이 만난다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4.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아씨
박순아씨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가야금의 고장 충주에서 남·북의 가야금이 하나되는 뜻깊은 음악회가 열린다.

문화공간 '선재마을'(대표 유지선)은 오는 24일 오후 4시부터 충주시 앙성면 음촌2길 61-22번지(구 영죽분교 뒤) 선재마음밭에서 가야금 연주자 박순아 아티스트를 초청해 '행복한 공감음악회'를 개최한다.

박순아 가야금 연주자는 일본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3세로 조총련계 민족학교인 재 일본 조선대학교 사범학부 음악과를 거쳐 북한으로 건너가 국립 평양음악무용대학에서 명인들의 가야금을 사사받았다.

또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서 또 다른 전통의 맥을 이은 명인들에게 사사받는 등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음악극집단 '바람곶'과 영화 '마지막 황제'에서 쟁 연주를 담당했던 중국 장샤오칭, 일본 바바 노부코와 함께 아시아의 금(琴) 연주그룹 코토히메의 일원으로도 활동하며 국내외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후학지도에 힘쓰고 있다.

'25현 가야금과 노래의 어울림'을 주제로 열리는 이날 음악회는 가야금 솔로와 게스트와 함께 하는 노래와 가야금, 가야금과 장구 등으로 진행된다.

10여년 전 이곳에 자리잡은 문화공간 선재마을은 올해로 열세 번째 매년 선재음악회를 개최해오고 있는데, 사물놀이 김덕수 씨를 비롯해 안숙선 명창, 아쟁연주자인 '앙상블 시나위'의 신현식 씨 등 유명 예술인들의 공연이 줄을 잇고 있다.

공연 외에도 누비·다식 전시회와 캘리그라피 전시회, 달천수 찻사발전 등 특별전도 수시로 개최하며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들에게 무대를 내어주고 있다.

또 올해부터는 매월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충주를 더욱 빛내고 선도하기 위해 오는 11월까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행복한 공감음악회'를 열 예정이다.

공연 관련 궁금한 사항은 선재마을(☎043-855-0408)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유지선 대표는 "이번 공연은 남과 북의 가야금이 만나는 결코 접하기 쉽지 않은 공연인 만큼, 많은 분들이 공연을 관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