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첫삽'
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첫삽'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2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천649억원 85만9천㎡, 산업용지난 해소 기대
24일 오후 대전 서남부권의 미래를 책임질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기공식이 열렸다. / 대전시 제공
24일 오후 대전 서남부권의 미래를 책임질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기공식이 열렸다. / 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대전 서남부권의 미래를 책임질 평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24일 첫 삽을 떴다.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24일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시의회의장, 김재혁 대전도시공사사장, 장종태 서구청장, 시위원, 구의원 및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기공식을 개최했다.

평촌일반산업단지는 서구 평촌동, 용촌동, 매노동 일원 85만9천㎡에 2천649억원을 투입해 조성된다. 서남부권 개발을 촉진, 대전지역의 고질적 산업용지 부족난도 해소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지난해 377억원 (시비 126억원, 국비 251억원)을 투입, 평촌산단과 유성구 방동(국도4호선) 일원 국도를 연결하는 총연장 3km의 산업단지 진입도로 건설도 착공해 추진 중에 있다.

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조감도. / 대전시 제공
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조감도. / 대전시 제공

기업들의 입주 여건 마련을 위한 산업단지 접근성이 개선되면 평촌산단과 서대전IC는 물론 인근 계룡IC와의 접근성도 확보된다.

앞서 대전시는 조례개정을 통해 이전 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액을 상향시켰다.

부지 이전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액을 기업 당 6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높이고, 보유 중인 부지를 활용해 투자하는 경우에도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이례적 지원책을 내놓았다.

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토지이용 계획도. / 대전시 제공
대전 서구 평촌일반산업단지 토지이용 계획도. / 대전시 제공

박승일 대전시 투자유치과장은 "접근성 개선은 물류비용 절감 등 기업유치를 위한 긍정적 요소가 될 것"이라며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평촌산단의 하반기 분양 일정에 맞춰 전자부품,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 17개 업종 관련 기업들의 유치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준공은 2024년 예정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평촌산단을 최고의 산업단지로 조성해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평촌산업단지의 개발로 생산유발액 1천576억원, 부가가치유발액 584억원, 취업유발인원 1천130명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