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미래 초석 다질 것"…충남대 개교 69주년 기념식
"새로운 미래 초석 다질 것"…충남대 개교 69주년 기념식
  • 김정미 기자
  • 승인 2021.05.2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자랑스러운 동문상 특별상'
강래구, 김영일, 김재혁, 김정규, 임성문 동문 '자랑스러운 동문상'

[중부매일 김정미 기자] "세종캠퍼스 입주, AI·SW 핵심 인재 양성, 4단계 BK21사업 선정, 스포츠콤플렉스 신축 예산 확보 등 지금껏 쌓아 올린 다양한 성과를 바탕으로 충남대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초석을 다지겠습니다."

개교 69주년 기념식이 열린 24일 오전, 이진숙 총장은 "지난 1년간 힘차게 달려올 수 있었던 힘은 대학 구성원과 20만 동문, 지역민들의 성원과 지지 덕분이었다"며 이 같이 인사했다.

이 총장은 'CNU 100년, 위대한 미래를 향한 새로운 출발'을 캐치 프레이즈로 지난해 3월 취임했다.

이 총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69년간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학으로서 지금껏 수행해 온 역할과 위상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RIS사업을 통해 지역적, 산업적 특성에 맞춘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RIS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 대학, 기업, 혁신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를 바탕으로 대전·세종·충청권이 수도권에 버금가는 '메가시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충남대가 그 중심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백마홀에서 열린 제69년 개교 기념식에서는 정부포상을 비롯해 특별공적상, 모범교육자상, 우수직원상, 지역혁신사업 선정 유공 공적상, 학문분야평가 우수학과 등을 시상했다.

허태정(철학과 84학번) 대전광역시장과 조승래(사회학과 86학번) 국회의원에게는 '자랑스러운 동문상 특별상'을 시상했다.

강래구(사회학과 84학번, 한국수자원공사 감사위원), 김영일(의학과 82학번, 대전시의사회 회장), 김재혁(법학과 78학번, 대전도시공사 사장), 김정규(경영학과 84학번, 타이어뱅크 회장), 임성문(법학과 89학번, 대전지방변호사회 회장)동문에게는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전달했다.

개교기념식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교·내외 참석자를 제한하고 행사 규모를 축소,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개최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남대가 거점국립대학교로서 전국적인 경쟁력과 위상을 갖는 대학의 역할을 수행해 달라"며 "대전시장으로서 동문으로서 충남대를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승래 의원
조승래 의원

조승래 국회의원은 "충남대의 수준이 바로 대전, 충청지역의 수준인 만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충남대의 역할을 크다"며 "20만 동문과 지역사회가 100년, 미래 충남대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인 충남대학교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의료진을 격려하는 것으로 취임을 알린 이진숙 총장은 취임사에서 "개교 70주년을 앞두고 있는 충남대는 지난 세월 양적 성장을 바탕으로 질적 도약과 성장을 추구하고 대학의 역할과 책임, 교육방향에 대한 근본적 고민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