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전·충남지역 은행 여신 증가세
<대전> 대전·충남지역 은행 여신 증가세
  • 김강중 기자
  • 승인 2005.11.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신은 감소·기업·가계대출 호조
지난달 대전·충남지역 은행의 수신은 축소된 반면 여신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집계한 ‘대전·충남지역 은행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수신의 경우 저축성 예금과 금전신탁이 공공 기관 자금및 법인 자금의 유출로 둔화되면서 전달에 비해 증가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여신은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모두 호조를 보이며 전달에 비해 증가 폭이 확대됐다.

지난달 은행의 총수신은 예금의 신장세 둔화,금전신탁의 감소폭 확대 등으로 1천915억원을 기록, 전달(2천3377억원)에 비해 증가폭 축소됐다.

이는 요구불 예금이 감소세를 지속한 데다 저축성 예금의 증가세가 공공기관 자금의 유출로 둔화됨에 따라 전달에 비해 증가 폭이 축소된 것으로 분석됐다.

시장성 예금은 환매조건 부채권 매도(RP)로의 법인자금 유입 확대에 힘입어 마이너스 778억원에서 809억원으로 전환됐고 금전신탁은 법인자금 유출로 특정 금전신탁이 크게 줄면서 감소 폭이 확대됐다.

이 지역 은행의 총 여신은 기업대출 및 가계대출 모두 호조(2천826억원)를 보이며 전달(2천175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기업대출은 일부은행의 소호 대출을 중심으로 전달(824억원)에 비해 증가 규모가 다소 확대(919억원) 됐고 가계대출은 이미 승인된 아파트 중도금 대출 실행으로 전달(1천351억원)에 비해 543억원 증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